이전
    다음

    입력 2017-10-30 11:04:08, 수정 2017-10-30 13:32:49

    현대차 첫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 유럽 대회 우승 쾌거

    •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의 첫 판매용 서킷 경주차 ‘i30 N TCR’이 유럽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쾌거를 올렸다.

      ‘i30 N TCR’은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이탈리아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 서킷에서 열린 ‘TCR 유럽 트로피’ 대회에 처음 출전해 우승했다. ‘TCR 유럽 트로피’는 양산차 기반 경주대회인 TCR(Touring Car Race) 시리즈 중 유럽지역 대회다.

      이번 대회에는 타겟 컴피티션(Target Competition∙시빅 Type R)팀과 WRT 레이싱팀(골프 GTi) 등 유럽에서 성적이 우수한 정상급 16개 팀 20대만 참가한 가운데, ‘i30 N TCR’은 두 번의 결승경기에서 각각 우승(27분 33초)과 준우승(27분 12초)을 차지했다.

      특히 이달 초 중국에서 치러진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에서 데뷔전 우승을 한 이후 3주만에 다시 우승한 것이어서 데뷔 첫해에 글로벌 명차 브랜드들과 단숨에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이번 대회는 총 길이가 2.702㎞인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 서킷을 25분 동안 주행한 후 추가 1바퀴를 더 돌아 약 54㎞를 주행하는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참가한 모든 팀들이 30분 안에 경주를 마칠 정도로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데뷔 첫해에 유럽에서 열린 정상급 서킷 경주대회에 우승함으로써 유럽 현지서 현대자동차 경주용차 기술력을 알리는 계기가 됐다”며 “경주용차 기술력은 양산차 개발에도 활용되는 만큼 유럽에서 현대차를 보는 시선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i30 N TCR은 올해 말 전세계 프로 레이싱팀을 대상으로 정식 판매 개시를 앞두고 현재 구매예약을 접수 중인데, 최근 우수한 성적을 거둬 구매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i30 N TCR’은 i30 N을 기반으로 개발된 서킷 경주용차로, 2.0터보 직분사 엔진을 경주용으로 튜닝해 최고출력이 약 330마력에 달하며 기어를 일렬로 이동해 변속하는 6단 시퀀셜 기어를 채택했다. 서스펜션은 ‘i30 N’의 구조를 기반으로 코일오버 서스펜션으로 개조했으며, 18인치 전용 타이어와 함께 브렘보사의 6피스톤 모노 블록 캘리퍼를 장착한 브레이크 시스템을 장착해 정통 경주용차로서의 성능을 갖췄다.

      ‘i30 N TCR’ 드라이버는 WTCC, ETCC대회 챔피언 출신의 20년 베테랑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이탈리아)가 맡았다.

      ‘i30 N TCR’은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 대회를 위한 경주차이며, 대회는 인터내셔널 시리즈, 지역 시리즈, 국가 시리즈로 구성되어 있다. 그 중 가장 인기가 높은 리그인 TCR 인터내셔널 시리즈는 매년 총 10회가 개최되는데, 현대차는 9차전 중국대회에 이어 시즌 최종전인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경기(11월 17일~18일)에 참가할 예정이다.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1~3=‘i30 N TCR’이 이탈리아 아드리아 인터내셔널 레이스웨이에서 열린 ‘TCR 유럽 트로피’ 대회에서 경주하는 모습. 현대차 제공

      사진4=‘i30 N TCR’ 드라이버 ‘가브㎞리엘 타퀴니’ 선수가 ‘TCR 유럽 트로피’ 대회 결승2에서 우승한 후 환호하는 장면. 현대차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