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0-24 18:36:54, 수정 2017-10-24 18:36:53

    [애드버토리얼] 커넥티드·자율주행·친환경차 개발 총력

    현대기아차 '미래차 시대' 선도
    • 현대기아자동차는 업계 화두인 커넥티드카와 자율주행차, 친환경차 등 미래차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커넥티드 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4월부터 커넥티드카 개발전략, 시스코와의 협업, 운영체제 개발 등을 연이어 발표하며 커넥티드카 경쟁에 출사표를 던졌다. 커넥티드카 경쟁을 주도하겠다는 선전포고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4월 기존 자동차의 프레임을 전환, 새로운 자동차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동시에 미래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창조하겠다고 선언하고, 이를 위해 ‘커넥티드 카’의 개발 콘셉트와 전략을 공개했다.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와 자동차, 자동차와 모든 주변 환경이 연결되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기아차는 커넥티드카 개발을 통해 자동차를 생활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시스코와 협업을 통해 차량 내부 데이터 송수신 제어를 위한 차량 내 초고속 통신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현대기아차는 ‘ccOS(Connected Car Operating System)’로 명명한 독자적인 커넥티드 카 운영 체제도 개발한다. 

      ◆자율주행차

      현대기아차는 자율주행차 개발에도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2020년까지 고도 자율주행차, 2030년에는 완전 자율주행차를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로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올해 2월에는 자율주행차 개발을 전담하는 지능형 안전기술센터를 만들고 이 분야 최고 전문가로 꼽히는 이진우 박사를 센터장으로 영입했다. 지능형 안전기술센터는 연구개발본부 내 자율주행 개발 조직과 인력을 하나로 통합, 확대한 조직으로 자율주행과 관련한 기초 선행부터 시험 평가 그리고 본격적인 양산차 적용까지 자율주행기술과 관련한 모든 과정 연구를 담당한다. 현대차는 이를 통해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핵심 기술 우위 확보는 물론, 전세계 공통 적용 가능한 자율 주행 플랫폼을 개발, 글로벌 표준화를 선도하겠다는 구상이다.

      ◆친환경차

      현대차그룹은 경쟁력 있는 친환경 기술 개발 및 상품성 강화를 통해 2020년까지 31종 이상의 친환경차를 출시할 계획이다. 올해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출시를 통해 하이브리드, 전기차와 함께 아이오닉 라인업을 완성하고, 그랜저 하이브리드, 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차종을 다양화한다. 특히 지난 8월 현대차는 궁극의 친환경차인 ‘차세대 수소전기차’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고, 2014년 말 “2020년까지 현대기아차의 평균연비를 25% 향상시키겠다”는 내용을 토대로 발표한 ‘2020 연비향상 로드맵’에서는 더 나아가 현재 14종에서 31종으로 대폭 확대하는 그룹 차원의 친환경차 로드맵을 공개했다. 최초로 수소전기차 양산체제를 구축한 글로벌 완성차 메이커로서 기술 리더십을 보다 굳건히 하고,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친환경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확대함으로써 향후 글로벌 친환경차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다. 현대차그룹은 오염물질을 전혀 배출하지 않아 차세대 친환경차로 주목 받는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의 기술 수준을 혁신적으로 끌어올리고, 충전 인프라 확대를 위한 다양한 노력으로 미래 무공해 친환경차 시대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