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8-08 15:52:25, 수정 2017-08-08 15:52:23

    국가대표 상비군 김도연, 에비앙챔피언십 출전권 획득

    • [배병만 기자]국가대표 상비군 출신 김도연(27, 폴스부띠끄)이 에비앙챔피언십 출전권을 획득했다.
      LPGA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 출전권을 부여하는 에비앙챌린지 본선전에서 김도연이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리며 L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 출전의 기회를 거머쥐었다.

      8일(화) 인천시 중구 스카이72골프장(파72, 6,310야드)에서 열린 에비앙챌린지 본선전에서 올시즌 KLPGA 드림투어 3차전 우승자 김도연이 후반에만 3타를 줄이는 뒷심을 발휘하며 합계 4언더파 68타를 기록해 스코어보드 최상단에 이름을 올렸다. 경기 전반은 2년전 에비앙챔피언십 주니어컵 우승의 주역이었던 국가대표 유해란(숭일고 1)이 압도적인 비거리를 앞세우며 4타를 줄여 우승을 예약하는 듯 했다. 그러나 후반 들어 유해란이 타수를 줄이지 못하는 사이 집중력을 발휘한 김도연은 정교함과 침착한 플레이로 13, 14, 15번홀 3홀 연속 버디를 낚아내며 프랑스행 티켓을 거머쥐는데 성공했다.

      이로서 김도연은 오는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에비앙리조트에서 개최되는 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 출전하게 되며 이번 대회를 주최한 에비앙코리아로부터 프랑스 왕복 항공, 숙박, 스와르브시키 트로피, 에비앙 스파 이용권 등을 부상으로 받았다.

      에비앙챌린지 우승자 김도연은 “LPGA 메이저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 출전 자격을 받게 되어 무척 기쁘다. 프랑스 에비앙리조트에서 개최되는 에비앙챔피언십은 매년 중계를 챙겨보는 등 꼭 한번은 출전하고 싶은 대회였는데 오늘 어릴 적부터 가져왔던 그 꿈을 이루게 되어 정말 기쁘다.”고 말했다.

      에비앙챌린지 골프대회를 주최한 에비앙챌린지의 모진 조직위원장은 “에비앙챌린지 대회에서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해주신 모든 선수들에게 감사함을 표하고 싶다. 특히 오늘 우승트로피를 품에 안은 김도연 프로가 에비앙챔피언십 출전의 경험을 통해 더욱더 성장해 한국으로 대표하는 선수로 성장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에비앙챌린지 공동스폰서인 한국 소시에테제네랄의 김영훈 대표는 “LPGA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 출전권에 도전하려는 한국 여성골퍼 분들의 열기를 한껏 실감했다.”면서 오늘 우승한 김도연 선수가 다음 달 프랑스 에비앙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에비앙챔피언십에서 멋진 경기를 보여주길 기대한다.” 고 밝혔다. 한편 소시에테제네랄은 에비앙챔피언십의 글로벌 스폰서로서 지난 10년간 대회를 후원해왔다.

      LPGA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챔피언십(총상금 365만불)은 오는 9월 14일부터 17일까지 프랑스 에비앙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린다. 

      man@sportsworldi.com

      김도연. 사진=KLPGA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