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25 09:08:59, 수정 2017-07-25 09:08:58

    "두 사람 진심으로 만났던 사이"...'풍문쇼' 홍석천, 김정민 손태영 관계 알고 있었다

    • 방송인 홍석천이 배우 김정민과 커피스미스 대표 손태영이 진심으로 만났던 사이였다고 직접 밝혔다.

      24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연예부기자는 "김정민은 20세 연상인 손태영과 2013년 7월에서 2014년 12월까지 1년 5개월 동안 교제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이때 사용한 데이트 비용이 약 10억 원이라고 손태영 측이 주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때문에 꽃뱀, 스폰서로 오해를 받고 있는 김정민과 손태영.

      이에 홍석천은 "김정민은 원래부터 40대의 남자를 만나는 게 이상형이라고 자신이 만약 결혼을 하면 그 나이대의 사람이 정말 좋다고 공공연히 얘기해왔고, 나한테도 개인적으로 좋은 사람 있으면 소개해달라고 많이 했었다. 그래서 나이 차이를 가지고 욕을 하는 분들을 보면 굉장히 마음이 안 좋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이 차이가 많으면 어쩌고저쩌고 이야기 하는데 사실 그건 아닌 것 같다. 두 남녀의 사랑하는 게, 본인이 좋아하는 스타일이 나이가 많은 사람일 수도 있고 나이 많은 입장에서는 나이가 어린 사람일 수도 있기 때문. 각자의 스타일이 맞았던 케이스라고 보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홍석천은 "그리고 사실은 욕을 먹는 꽃뱀, 스폰서 이런 생각이 있으면 방송하는 연예인 입장에서는 자기가 남자친구가 있다고 절대 얘기 안 한다. 그런데 김정민은 남자친구가 있다고 늘 얘기하고 다녔다"고 밝혔다.


      온라인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