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15 02:09:38, 수정 2017-07-15 02:09:38

    정글의 법칙 강남, 이경규에…“처음으로 진짜 맞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 사진=SBS `정글의 법칙`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이경규가 강남의 장난에 분노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에서는 이경규가 뉴질랜드에서 꿈에 그리던 원양낚시에 나서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경규는 낚시 갈 생각에 새벽부터 한껏 들떠 이른 시간부터 준비에 나섰다. 이경규는 자고 있는 강남과 마이크로닷을 깨워 함께 배에 올랐다.

      세 사람 중 강남과 마이크로닷이 수십 센치의 도미를 먼저 낚았고, 이에 이경규는 한껏 시무룩해했다.

      이경규는 “부러우면 지는 건데 부럽다”며 한숨 쉬었고, 기나긴 기다림에 지쳐갔다.

      결국 이경규는 “손으로 느끼겠다.”며 눈을 감고 낚싯줄에 입질이 오기를 기다렸다.

      이때 강남의 장난기가 발동했다. 강남은 눈 감은 이경규의 낚싯줄을 손으로 잡아당기며 입질이 온 듯한 느낌을 전했다.

      이에 이경규는 “왔다!”를 외치며 잔뜩 흥분한 채 일어섰고, 입질 느낌이 강남의 장난이었음을 알자 분노했다.

      이경규는 “속이 끓는다 끓어. 이걸 진짜 어떻게 할 수도 없고”라며 분노를 삭였다.

      이후 강남은 인터뷰에서 “예능한지 몇 년 됐는데 처음으로 진짜 맞을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온라인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