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7-15 02:05:48, 수정 2017-07-15 02:05:47

    알쓸신잡 유시민, “심상정은 원래부터 독한 운동권이었다” 폭소

    • 사진=tvN `알쓸신잡` 방송화면 캡처

      유시민이 심상정 의원의 과거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알쓸신잡'에서 유시민은 과거 한 프로그램에서 심상정이 말한 "좋아하는 친구가 알고 보면 운동권이었다. 그래서 더 독하게 하려다보니 운동권이 됐다"라는 발언에 대해 설명했다.

      이날 유시민은 "그 말은 말도 안 된다"면서 "원래부터 심상정은 운동권이었고 그것도 독한 운동권이었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보통 대학교 2학년에서 학년 올라갈 쯤 운동권 지도부가 정해진다. 지도부 하고 싶던 심상정이 각 서클 여학생들을 다 빼와 여학생들로만 구성된 운동권을 만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근데 지하 지도부에서 안 껴줘 끝내 못 들어갔다"면서 "운동권조차 여자라고 안 껴주는 우리나라 여성 인권이 문제가 많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유시민은 심상정이 노동인권에 대해 많이 노력했다면서 "심상정이 구로지역 노동조합 연대 투쟁의 모태가 됐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온라인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