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3-10 12:00:05, 수정 2017-03-10 12:00:05

    이정미 재판관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누리꾼 “광복된 느낌이 이런 것일 듯”

    • 사진출처=JTBC 방송화면 캡처
      이정미 헌법재판소 소장 권한대행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 선고를 시작했다.

      10일 오전 11시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의 최종 선고가 진행됐다. 11시 정각 강일원 김이수 안창호 조영호 이정미 김창종 이진성 재판관이 입장했다. 

      이정미 권한대행은 최순실 국정농단과 관련 피청구인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 국가 기밀 엄수 의무 위배, 혐의 부인, 최순실 비리 은폐, 재임기간 지속된 법률 위반, 법치주의 가치 훼손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는 “국민 신임 배반 헌법수호의 관점에서 중대한 법 위배 행위이다”라며 “피청구인 대통령 박근혜를 파면한다”라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kong**** 역사는 바른 길로 흐르게 되어있다” “ks**** 우리가 이겼습니다” “eve0**** 정말 감사합니다. 광복된 느낌이 이런 느낌일 듯” “gag5**** 8대0 정의는 살아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팀 ent@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