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2-22 13:55:01, 수정 2016-12-22 13:55:01

    농구토토 스페셜 25회차 “인삼공사, 삼성보다 높은 점수대로 승리 할 것”

    •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23일에 펼쳐지는 인삼공사-삼성(1경기), 모비스-SK(2경기)전 등 2016-17시즌 국내남자프로농구(KBL) 2경기를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스페셜+ 25회차 투표율 중간집계 결과, 인삼공사-삼성전에서 인삼공사가 90점대, 서울삼성이 80점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한 참가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표율을 살펴보면, 홈팀 인삼공사는 90점대에 39.80%, 원정팀 삼성은 80점대에 41.77%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선두권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인삼공사는 16승 5패로 단독 선두에 올라 있고, 그 뒤를 삼성이 1게임 차로 쫓고 있다.

      인삼공사는 새로 영입하려 했던 블레이클리의 계약거부로 분위기가 어수선한 가운데서도 이정현, 오세근, 사이먼 등 주전 선수들이 제 몫을 해주면서 안정적인 전력을 유지하고 있다. 반면, 삼성은 21일 오리온을 상대로 84-79로 승리하며 연패를 끊어냈다. 크레익의 기량이 떨어지고 있다는 지적이지만, 김태술과 라틀리프의 콤비는 여전히 위협적이다.

      최근 10경기에서 평균득점은 인삼공사(94.0점)가 삼성(86.6점)보다 높지만, 올 시즌 1,2라운드 양팀 맞대결에서는 인삼공사가 모두 패했다는 점은 변수다.

      2경기 모비스-SK전에서는 모비스가 80점대(43.75%), SK가 70점대(40.31%)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하는 참가자가 다수를 차지했다. 모비스는 최근 5경기 4승 1패로 6위까지 상승하며 중위권에 진입했다. 양동근의 부상 결장에도 잇몸농구로 승률 5할 버티기에 들어갔다. SK의 경우 수비와 리바운드에서 활약해주던 최준용의 부재로 4연패에 빠지며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최근 5경기 평균 득점도 68.0점으로 떨어지며 공격력에서 답답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올 시즌 맞대결 전적은 1승 1패지만, 모비스의 강한 골 밑 장악력과 홈경기라는 점은 유리하게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벌어지는 각 종 국제대회를 지원하기 위해 발행 중인 농구토토 스페셜+25회차 게임은 23일 오후 6시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자세한 일정은 스포츠토토 홈페이지 및 공식 온라인 발매 사이트인 베트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niners@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