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2-06 04:40:00, 수정 2016-12-05 18:35:50

    한국인 10명 중 1명 담낭용종…B형간염·대사증후군 남성 발생 위험 높아

    중앙대병원 최유신 교수팀, 담낭용종 유병률 및 위험인자 연구(복부초음파검사 2만3827명 분석)결과, 담낭용종 유병률 9.96%
    • [조원익 기자] 담낭(쓸개)에 혹이 생기는 ‘담낭용종(Gallbladder polyp, 쓸개혹)’이 우리나라 사람 10명중에 1명꼴로 있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만성B형간염 및 대사증후군 남성에게서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원장 김성덕) 외과 최유신 교수팀은 최근 ‘건강한 사람의 담낭용종 병변 유병율 및 위험인자를 조사한 연구 논문(Prevalence and Risk Factors of Gallbladder Polypoid Lesions in a Healthy Population)’을 최근 발표했다.

      최유신 교수팀은 중앙대병원에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2년간 건강검진을 한 건강한 한국인 중 복부초음파검사를 받은 14세에서 89세(평균연령 45.7세) 2만3827명을 분석한 결과, 9.96%가 담낭용종이 있는 것을 확인됐으며, 이중 남성이 65.9%, 여성 34.1%로 남성이 여성에 비해 2배 가까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담낭용종이 있는 사람과 없는 사람을 비교 분석한 결과, 담낭용종이 있는 사람은 만성B형 간염(Chronic hepatitis B)과 대사증후군(Metabolic syndrome)이 위험인자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 담낭용종 환자 중 5%가 담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는데, 이는 헬리코박터균(Helicobacter pylori) 감염과 대사증후군이 위험인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대병원 외과 최유신 교수는 “과거 1999년 한국인의 담낭용종 유병율이 2.94%인데 반해 2012년 8.5%에 이어 이번 연구 결과 9.96%로 높아진 것에는 복부초음파검사 빈도가 과거에 비해 늘어난 것이 원인이기도 하지만, 최근 서구화된 식생활습관으로 인해 고칼로리와 고지방식이 늘어남에 따라 담낭용종의 위험인자인 대사증후군 환자가 증가한 것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이번 연구 결과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최유신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만성B형간염 또한 담낭 내 점막에 영향을 미쳐 담낭용종을 유발하는 것으로 확인됐기 때문에, 만성B형간염 및 대사증후군, 헬리코박터균이 있는 사람은 복부초음파를 통한 담낭용종 검사가 반드시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한편, 담낭용종은 담낭 내강으로 돌출하는 모든 형태의 혹으로 다양한 종류와 형태의 병변을 포괄하는 비종양성 용종과 종양성 용종으로 분류할 수 있는데, 수술하기 전까지는 그 어떤 검사로도 양성과 악성을 정확히 감별해 낼 수가 없기 때문에 담낭용종의 치료에 있어 악성 병변을 조기에 발견해 담낭절제술을 통한 근본적인 치료를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wick@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