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0-13 10:29:30, 수정 2016-10-13 10:29:29

    김시우 PGA 신인왕 등극 실패… LPGA 전인지와 동반 신인왕 사냥 좌절

    • [스포츠월드=정세영 기자] 김시우(21·CJ대한통운)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신인왕 수상이 좌절됐다.

      PGA 사무국은 13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6시즌 투어 신인왕에 아르헨티나의 에밀리아노 그리요가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PGA 투어 신인왕은 성적순으로 평가하는 LPGA 투어와는 달리, 2015-2016시즌 상금이 걸린 15개 대회 이상 출전한 투어 소속 선수들을 대상으로 동료들의 투표로 결정된다.

      김시우는 그리요, 스마일리 카우프먼(미국) 등과 함께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혔다. 그는 지난 8월 윈덤 챔피언십에서 첫 승을 신고했고, 플레이오프 최종전까지 나서며 기대감을 부풀렸다. 준우승 1번과 5차례나 톱10에 오른 김시우의 시즌 상금은 308만6369달러였다.

      그러나 시즌 개막전인 프라이스 닷컴 우승과 더 바클레이스 2위 등의 호성적을 앞세운 그리요의 벽을 넘지 못했다. 그리요는 한 차례 준우승을 포함해 세차례 톱 10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준우승을 거두는 등 시즌 막판에서 인상적인 활약으로 표몰이에 성공했다. 아르헨티나 선수가 이 상을 가져간 것은 2008년 안드레스 로메로에 이어 그리요가 두 번째다.

      한편, LPGA 투어에서는 전인지( 하이트진로)가 전날 신인왕 수상을 일찌감치 확정했다. 올 시즌 6개 대회를 남겨둔 상황이지만 역대 메이저 최저타, 최다언더파로 우승한 에비앙 챔피언십 포함 신인왕 포인트 1223점을 기록해 2위 메건 캉(미국. 445점)과 격차를 778점이나 벌리며 수상을 확정했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