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미즈비키니 그랑프리에서 최연소 타이틀을 거머쥔 차은교가 화제다.

최근 차은교는 bnt 측과 함께한 화보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21살의 앳된 얼굴과 달리 성숙하고 여성미 넘치는 반전 몸매는 뭇 남성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먹는 것에 연연하지 않고 운동을 게을리하지 않는 것이 그만의 뷰티 팁이라고.

온라인뉴스팀
사진=bnt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남지현 '순백의 여신'
  • 신예은 '시크한 매력'
  • 이민정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