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11-20 11:18:47, 수정 2015-11-20 11:18:47

    LPGA 전 대회 개근 최운정, '철인'이라 불리는 이유

    • 〔스포츠월드=정정욱 기자〕

      ‘철인’ 최운정(25·볼빅)이 주목받고 있다. 올 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가장 성실하고 꾸준히 대회에 출전한 선수이기 때문이다.

      최운정은 20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시작한 2015 시즌 최종전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출전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로써 최운정은 미국과 유럽의 단체 대항전인 솔하임컵을 제외한, 올해 LPGA 투어 31개 전 대회에 ’개근’한다. 31개 대회에 모두 출전하는 선수는 최운정이 유일하다. 최운정의 뒤를 이어 지은희(28·한화), 이미향(22·볼빅), 호주교포 이민지(19), 재미동포 크리스티나 김(31), 카린 이셰르(프랑스) 등이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까지 올해 29개 대회에 출전한다.

      LPGA 투어에 개근하기는 쉽지 않다. 거의 매주 미국 동부·중부·서부는 물론 캐나다와 멕시코, 유럽(영국·프랑스), 호주, 아시아(한국·중국·일본·태국·싱가포르 등)를 넘나드는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 체력과 관리, 의지, 열정이 필요한 일이다.

      최운정은 예전부터 꾸준함을 이어왔다. 2012년부터 4년 연속으로 LPGA 투어 출전대회 수 1위를 차지했다. 2012년에는 27개 대회, 2013년에는 28개 대회에 참가하며 전 일정(국가대항전인인터내셔널크라운·솔하임컵 제외)을 소화했고, 지난해에는 1개 대회를 제외한 31개 대회에 참가했다. 우승 경력은 1차례 있다. 지난 7월 미국 오하이오주에서 열린 ‘마라톤 클래식’에서 첫 승을 올렸다. 2009년 데뷔해 157번째 도전 끝에 거둔 감격의 우승이었다. 당시 골프팬들은 ‘156전 157기’를 이룬 최운정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박인비(27·KB금융그룹)와 리디아 고(18·뉴질랜드)가 각축을 벌이는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세계랭킹 1위 등 화려한 타이틀 경쟁에서는 물러나 있지만, 최운정은 이미 독보적인 자신만의 기록을 쌓아가고 있다. 박인비나 리디아 고가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하더라도, 수년간 쉬지 않고 달려온 최운정의 개근 경력을 뛰어넘을 수 없기 때문이다. 

      jjay@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