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09-28 10:22:07, 수정 2015-09-28 10:22:07

    스피스, PGA 플레이오프 '정상'… 우승 상금 17억에 보너스 119억

    • 조던 스피스(미국)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2014-2015 시즌 최종 승자의 자리에 올랐다.

      스피스는 28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07야드)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 4라운드에서 버디 4개,보기 3개로 1타를 줄였다. 합계 9언더파 271타를 친 스피스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 뉴질랜드 교포 대니리(25),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이상 5언더파 275타)를 4타차로 여유있게 따돌리고 우승컵을 차지했다.

      올 시즌 메이저대회 마스터스와 US오픈을 연속 제패한 것을 포함, 정규 시즌에서만 4승을 올린 스피스는 플레이오프 2개 대회에서 연속 컷 탈락하는 부진을 겪어 페덱스컵 랭킹에서도 2위로 밀렸다. 그러나 마지막 대회인 투어 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라 시즌 다섯 번째 우승과 함께 우승 상금 148만5000달러(약 17억7000만원)에다 플레이오프 종합 우승자에게 주는 보너스 상금 1000만 달러(약 119억4000만원)까지 받았다. 만 22세의 스피스는 역대최연소 PGA 투어 플레이오프 챔피언으로 기록됐다. 스피스는 또 올 시즌 보너스 상금 1000만 달러를 제외하고도 1203만465달러의 상금을 벌어들여 PGA 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세웠다. 스피스는 새로 발표되는 세계랭킹에서 1위로 복귀한다. 스피스는 똑같이 시즌 5승을 거둔 제이슨 데이(호주)와 동료 선수들의 투표로 뽑는 PGA 투어 올해의 선수상을 놓고 또 한번 겨루게 됐다.

      1타차 단독 선두로 출발한 스피스는 2번홀(파3) 버디 뒤 5번홀(파4)과 6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적어냈다. 8번홀(파4)과 9번홀(파5)에서 연속 버디를 잡아 만회했지만 후반 들어서도 보기와 버디를 반복했다. 하지만 다른 선수들도 타수를 줄이지 못하면서 승부의 추는 천천히 스피스 쪽으로 기울었다. 스피스가 12번홀(파4)에서 파를 잡은 반면 동반 플레이어 스텐손은 1타를 잃었다. 이 덕에 스피스는 2위와의 격차를 3타차로 벌리고 우승을 향해 한발짝 더 다가섰다. 스텐손은 17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에서 섕크를 내는 실수를 저지른 끝에 더블보기를 적어내 스피스와의 격차가 5타로 벌어져 역전 우승의 꿈을 접었다. 스텐손은 마지막 홀(파3)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타수차를 4타로 줄이는데 만족해야 했다.

      스피스는 티샷을 그린 위에 올린 뒤 전혀 흔들림 없이 2퍼트로 마무리한뒤 자폐증을 앓고 있는 여동생 엘리를 꼭 껴안았다. 스피스는 “메이저대회에 출전하는 마음으로 이번 대회에 나왔다”며 “플레이오프동안 좋은 컨디션은 아니었는데 퍼터 덕에 좋은 성적을 냈다”고 말했다. 또 하나의 우승 후보 데이는 합계 2언더파 278타를 쳐 공동 10위에 자리했다.

      체육팀 / 사진 = PGA 홈페이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