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09-26 11:05:16, 수정 2015-09-26 11:05:16

    스텐손, PGA투어 PO 최종전 2R 3타 차 단독 선두

    •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2014-2015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챔피언십(총상금 825만 달러) 2라운드에서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스텐손은 26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07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 경기에서 버디 4개와 보기 2개로 2언더파 68타의 성적을 냈다. 중간합계 9언더파 131타를 기록한 스텐손은 전날 1라운드에 이어 이틀 연속 단독 1위 자리를 지켰다.

      스텐손은 이번 시즌 PGA 투어에서 우승이 없지만 이번 대회를 제패할 경우 페덱스컵 정상에 오르며 우승 보너스 1천만 달러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 그는 2013년에도 페덱스컵을 차지한 바 있어 2년 만에 패권 탈환에 도전한다. 2007년 창설된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제도에서 두 차례 우승한 선수는 2007년과 2009년의 타이거 우즈(미국)가 유일하다.

      조던 스피스(미국)가 6언더파 134타로 단독 2위에 올라 스텐손을 추격하고 있고 폴 케이시(잉글랜드)가 5언더파 135타, 단독 3위다. 올해 브리티시오픈 우승자 잭 존슨(미국)이 4언더파 136타로 단독 4위,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3언더파 137타로 공동 5위에 올랐다.

      세계 랭킹 1위 제이슨 데이(호주)는 이븐파 140타로 스텐손에게 9타 뒤진 공동 9위로 2라운드를 마쳤다. 비가 내린 가운데 진행된 2라운드를 마친 스텐손은 "오늘 경기는 아무래도 코스도 더 길게 느껴지는 등 어려운 하루였다"며 "그런데도 66타를 친 스피스는 정말 대단하다"고 경쟁자를 칭찬했다. 2번 홀과 4번 홀에서 연달아 4m 안팎의 까다로운 버디 퍼트에 성공한 스텐손은 5번과 8번 홀에서는 그보다 짧은 거리의 파 퍼트를 놓쳐 타수를 잃었다. 전반 9개 홀에서 1타를 줄인 스텐손은 후반 9개 홀에서는 12번 홀(파4)에서 5m 거리에서 버디를 낚아 2라운드 자신의 최종 성적을 2언더파로 만들었다.

      케빈 나(32)와 대니 리(25)는 1오버파 141타로 나란히 공동 12위, 배상문(29)은 3오버파 143타로 출전 선수 28명 가운데 20위에 올랐다. 이날 2라운드에서는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탓에 언더파 점수를 낸 선수가 4명에 불과했다. 스피스가 4타를 줄였고 스텐손과 저스틴 로즈(잉글랜드)는 나란히 2언더파를 쳤다. 스티븐 보디치(호주)는 1언더파를 기록하며 매킬로이와 함께 공동 5위에 포진했다. 체육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