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08-21 06:58:57, 수정 2015-08-21 08:26:29

    [윈덤챔피언십골프]우즈 6언더 64타 공동 7위‘모처럼 웃었다’…이유는?

    •  

      〔스포츠월드=강용모 선임기자〕‘추락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사진)가 모처럼 환하게 웃었다.

      우즈는 21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윈덤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로 6언더파 64타를 쳤다.

      다음 주 개막하는 플레이오프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페덱스컵 랭킹을 현재 187위에서 125위 이내로 끌어올려야 하는 우즈로서는 일단 희망적인 1라운드였다.

      이번 대회에 처음 출전한 우즈는 우승 또는 단독 2위를 해야 플레이오프 진출이 가능하다.

      우즈는 공동 선두인 윌리엄 맥그리트(미국) 등에 2타 뒤진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우즈는 첫날 페어웨이 안착률이 50%로 여전히 좋지 않았지만 그린 적중률을 78%까지 끌어올렸다. 퍼트 지수도 2.704를 기록하며 좋은 성적을 내는데 도움을 줬다.

      우즈는 첫 번째 홀인 10번홀(파4)에서 티샷과 두 번째 샷을 러프로 보냈지만 20m거리에서 칩인 버디를 잡아냈다.  다음 홀인 11번홀(파4)에서는 보기를 적어냈지만 이후로는 버디만 6개를 낚는 안정된 경기력을 보여줬다. 

      우즈는 “아이언샷도 좋았지만 퍼트가 잘 들어갔다”고 말했다.

      ymkang@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