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04-26 13:46:10, 수정 2015-04-26 13:46:10

    [토크박스] '싱글벙글' 김성근 감독 "요즘 할일이 선수 칭찬밖에 없어"

    • “요즘 할 일이 그것밖에 없어.” 

      김성근 한화 감독이 시즌 초반 기대이상의 활약을 펼쳐주는 선수들에 함빡 미소를 머금었다. 26일 대전 SK전을 앞둔 김성근 감독은 ‘최근 선수들의 활약을 칭찬하는 빈도가 높아졌다’는 질문에 “요즘 할 일이 그것밖에 없다”라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최근 한화는 기존 주력 선수들 외에도 투수 이동걸과 김기현, 송창식, 내야수 주현상 등이 적재적소에 투입돼 활약 중이다. 특히, 김 감독은 전날 깜짝 선발로 나선 송창식과 올해 선발로 보직을 변경한 안영명 등 대체 선발들의 활약에 크게 고무된 모습이다. 

      그는 “뒤에서 못 던지다가 앞에 두면 잘 던진다. 이를 잘 이용해야 겠다”라며 껄껄 웃었다. 

      대전=정세영 기자 niners@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