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5-02-07 03:20:45, 수정 2015-02-07 03:20:45

    타이거 우즈, 여자친구 경기장 갔다가 앞니 부러진 이유 ‘앞니없는 모습’

    • 앞니 빠진 타이거 우즈 사진=BBC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강용모 기자〕타이거 우즈(40·미국)가 카메라를 싫어할 이유가 또 생겼다. 카메라 탓에 이가 부러졌기 때문이다.

      우즈는 19일(이하 현지시간) 국제스키연맹(FIS) 월드컵이 열린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를 방문, 여자 친구 알파인스키어 린지 본(31·미국)이 여자 슈퍼대회전에서 우승하는 장면을 지켜봤다.

      본은 이날 여자 슈퍼대회전에서 1분27초03의 기록으로 2014 소치 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안나 페닝어(오스트리아·1분27초88)를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전날 여자 활강에서 1위에 올라 월드컵 통산 62번째 우승을 달성, 1970∼1980년 아네마리 모저-프뢸(오스트리아)이 보유한 역대 여자선수 최다 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던 본은 하루 만에 우승을 추가해 이 부문 최고 기록인 63승을 올렸다.

      활강 경기를 마치고서는 메시지로만 축하 인사를 건넸던 우즈는 이날 예고 없이 경기장을 찾아 여자 친구의 새로운 기록 달성을 축하했다.

      본은 “나의 가족과 타이거(우즈)가 여기에 와줬다. 무척 특별한 날”이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본의 시상식을 취재하려는 카메라 기자들이 시상대로 몰려들면서 ‘골프황제’가 뜻하지 않은 사고를 당했다. 어깨에 비디오 카메라를 멘 기자가 무대로 급히 달려가다가 몸을 휙 돌리는  바람에 우즈의 입에 카메라가 부딪쳐 이가 부러졌다는 게 우즈 측의 설명이다. 

      우즈의 에이전트인 엑셀 스포츠의 마크 스타인버그는 미국 언론에 우즈의 앞니가 없어진 이유를 이같이 설명했으나 우즈가 인공치아를 언제 박아 넣을 것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앞니가 없는 우즈의 사진은 엄청난 화제가 됐다.

      ymkang@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