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10-23 11:37:28, 수정 2014-10-23 11:37:28

    올리비아 핫세 딸 인디아 아이슬리, 우월유전자 '여신미모'

    • 올리비아 핫세의 미모를 쏙 빼닮은 딸 인디아 아이슬리가 화제다.

      최근 해외매체에서 배우 올리비아 핫세의 딸이자 배우로 활동하고 있는 인디아 아이슬리의 사진이 공개되면서 주목받고 있는 것.

      2012년 영화 '언더월드4 어웨이크닝'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인디아 아이슬리는 올리비아 핫세의 세번째 남편인 데이비드 아이슬리 사이에서 태어났고 높은 콧대와 맑은 눈동자, 하얀 피부가 엄마를 빼닮았다. 

      올리비아 핫세 딸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올리비아 핫세 딸도 진짜 예쁘네" "올리비아 핫세 딸, 엄마 쏙 빼닮았다" "올리비아 핫세, 진짜 미인이지" "올리비아 핫세 딸도 배우하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올리비아 핫세는 1968년작 '로미오와 줄리엣'으로 스타덤에 올랐다. 프랑코 체피렐리 감독의 '로미오와 줄리엣'은 수없이 많이 제작된 셰익스피어의 비극 '로미오와 줄리엣' 중에서 최고의 명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현재 세번째 남편인 록커인 데이비드 글린 아이슬리와 결혼생활을 유지하고 있다. 

      온라인 뉴스팀
      사진=인디아 아이슬리 페이스북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