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02-13 15:42:02, 수정 2014-02-13 15:42:02

    안현수 “현역은퇴 후에도 러시아에서 살겠다”

    • 안현수(러시아명 빅토르 안)가 "나는 러시아에서 영원히 살 것"이라며 12일(현지시간) 러시아 경제지 '코메르산트'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매체는 2014 소치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에서 러시아에 동메달을 안긴 안현수를 심층 인터뷰했다. 러시아가 동계 올림픽 쇼트트랙에서 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도에 따르면 "안현수는 러시아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다 최종적으로는 러시아 대표팀 코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알렉세이 크라프초프 러시아 빙상연맹 회장은 러시아 스포츠전문 매체 R-스포르트와의 인터뷰에서 "안현수의 대표팀 코치는 '미래의 일'이라며 당분간 선수로 뛸 것이며 2015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에도 선수로 참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러시아로 귀화한 것과 관련해 안현수는 "나는 정말 쇼트트랙을 사랑한다. 한국보다 더 많이 사랑하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정말 쇼트트랙을 사랑한다"며 솔직한 속내를 고백했다.

      2006년 토리노 동계 올림픽 3관왕인 안현수는 2011년 러시아 국적을 얻은 뒤 현재 러시아 쇼트트랙 대표팀에서 뛰고 있다.

      고용석 기자 kys135@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