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02-04 11:18:13, 수정 2014-02-04 15:45:08

    ‘피겨퀸’ 김연아, 2014 소치 동계올림픽 빛낼 '미녀 3인방'…2명은 누구?

    • ’피겨퀸’ 김연아(26)가 2014 소치 동계 올림픽을 빛낼 ’미녀 3인방’의 중심에 섰다.

      AFP 통신은 피겨스케이팅의 김연아, 스키점프의 다카나시 사라(18·일본), 알파인스키의 미카엘라 시프린(18·미국)이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에 나설 여자 선수  중 가장 주목받고 있다고 4일(한국시간) 보도했다.

      AFP 통신은 이들의 우아함과 힘이 1994년 릴레함메르 동계 올림픽부터 통산  11개의 메달을 딴 노르웨이의 남자 바이애슬론 선수인 올레 에이나르  비에른달렌(40)을 넘어설 정도라고 평가했다.

      비록 소치 동계 올림픽에 참가하는 선수가 3천명으로 1만500명이 출전한 2012년런던 하계 올림픽보다 적지만 AFP 통신은 김연아의 존재로 피겨스케이팅이 전세계적인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했다. 

      김연아는 이번 대회에서 독일 출신의 카타리나 비트(1984년·1988년) 이후 처음이자 역대 세 번째로 피겨스케이팅에서 올림픽 2회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AFP 통신은 김연아가 오른발 부상으로 소치 준비가 늦었지만 “현재 몸 상태가  좋다”고 말했다며 그의 활약을 기대했다.

      일본의 ’10대 소녀’ 다카나시는 동계올림픽에서 처음 열리는 여자 스키점프에서큰 기대를 받고 있다.

      이미 올 시즌 13차례 월드컵에서 10번이나 우승한 다카나시는 지난달 세계 주니어선수권대회도 제패했다.

      2010 밴쿠버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하나도 얻지 못한 일본은 다카나시가 소치 대회에서 ’금메달 갈증’을 달래줄 것이라 보고 있다.

      AFP 통신은 다카나시의 강력한 라이벌인 세라 헨드릭슨이 오른 무릎 십자인대  부상에서 벗어난 지 얼마 되지 않기 때문에 다카나시가 유리할 것으로 점쳤다.

      이밖에 미국 여자스키의 신예 시프린은 부상으로 이번 소치올림픽에 나서지  못하는 ’스키 여제’ 린지 본(미국)의 공백을 것으로 기대받는 선수다. AFP통신은 시프린이 알파인스키 회전 종목의 세계챔피언이자 지난해 월드컵 우승자라고 소개했다.

      체육팀



      ymkang@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