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01-08 11:33:42, 수정 2014-01-08 11:38:53

    타이거 우즈, 2013년 소득 킹…최경주 28위

    • 지난해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골프선수는 누구일까.

      역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였다. 골프전문 매체 골프다이제스트에 따르면 타이거 우즈는 2013년 골프선수 중 가장 많은 8300만 달러를 벌어 통산수입 13억 달러(약 1조4000원)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지난해 수입 중 1200만 달러를 상금으로, 7100만 달러를 광고 등 필드 밖에서 벌어들였다. 다만 광고 수입 면에서 우즈는 비디오게임 회사인 EA와의 계약이 종료돼 1억 달러를 넘지는 못했다. 하지만 성추문이 터진 뒤 6200만 달러로 떨어진 2011년 이후 꾸준한 회복세를 보이면서 황제의 면모를 되찾고 있다.

      지난해 수입으로만 보면 우즈의 라이벌 필 미켈슨(미국)이 2위에 올랐다. 미켈슨은 광고 수입 4500만 달러를 포함해 지난해 5200만 달러(약 555억원)를 벌었다. 3위는 은퇴한 골프의 전설 아널드 파머(미국)였다. 84세의 파머는 대회 상금은 없었지만 아시아에서 라이선싱 계약으로 4000만 달러(약 427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4위는 잭 니클라우스(미국·2600만 달러), 5위는 헨리크 스텐손(스웨덴·2144만 달러)이었다.

      아시아 선수 중에는 이시카와 료(일본)가 798만 달러를 벌어 26위에 올랐고, 최경주(44·SK텔레콤)는 28위(778만 달러)였다. 여자선수로는 폴라 크리머(미국)가 533만 달러로 48위에 올랐다. 

      체육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