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4-01-02 21:16:23, 수정 2014-01-02 21:16:23

    [별별토크] 김종서 "아직도 심장이 뛰어요"

    3년 전부터 연구 시작…테너 직접 만나 기초부터 탄탄히 배워
    이번 신곡은 10집을 위한 첫 걸음, 소극장 공연부터 차근차근 다시 시작
    • 로커 김종서가 멀고 먼 길을 돌아왔다.

      최근 ‘아프다’라는 록 발라드 곡을 발표한 김종서는 새롭게 NH미디어에 둥지를 틀고 활동 기지개를 켜고 있다.

      ‘오랜만’이란 말이 떠오를 만큼 김종서의 신곡 ‘아프다’가 반갑게 느껴진다. 이 곡은 거의 2년여만에 나온 신곡이다. 그 동안 김종서는 철저하게 숨어있었던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왜 그럴까.

      “소속사는 오래 전부터 알아봤지만 만만치 않더라고요. 저 같은 사이즈가 그렇잖아요. 아무래도 저 역시 이렇게 마음이 편해야 하니까요. 쉽지 않았는데 이번에 새 회사에 들어오게 됐죠. 마음 편하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좋았어요. ‘아프다’가 나오기까지는 솔직히 이야기가 길어요.”

      김종서는 그 동안 성악을 공부하면서 보컬의 기본을 튼튼히 하는 데 시간을 쏟았다. 스스로 보컬을 연구하면서 내린 결론이다. 일종의 중간점검이었던 셈이다. 노래를 하는 사람으로서는 한 번쯤 되돌아볼 시간이 필요했고 오랜 시간 축적된 성악을 통해 보컬에 새로운 답을 찾아보겠다고 나섰던 것. 로커 김종서로서는 대단한 결론이었던 셈이다.

      “10년 정도 전에 9집 앨범 이후 OST 앨범 내고 리메이크 싱글도 발매했지만 잘 안됐어요. 이번 신곡이 10집을 위한 첫걸음이이요. 3년 전부터 보컬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어요. 스스로에 대한 연구이자 중간 점검이었죠. 내가 정규적인 시스템에서 배운 게 아닌데다 스스로 해왔던 것이니까 한계가 있었죠. 그 한계에 부딪혔을 때 해결하는 능력이 떨어져요. 배워야 한다는 게 그런 이유 때문인 듯 해요. 그래서 내가 활동을 좀 못하더라도 내친 김에 잡아보자 생각했죠.

      그렇게 성악을 선택했다. 아는 테너들을 직접 만나고 자료와 의견을 모으는 와중에 하늘의 뜻이었을까. 지난 2012년 케이블채널 tvN의 ‘오페라스타’에서 섭외가 들어왔다. 그러면서 기초부터 탄탄히 배워나갔다.

      “기초부터 탄탄히 배웠죠. 제 목소리를 다 내려놓았죠. 그러다 이도저도 아닌 과도기도 겪었고 너무 어렵다는 생각을 할 때도 있었어요. 어쨌든 제가 성악을 전공해서 성악을 하겠다는 게 아니라 성악의 기초를 잘 연결시켜서 제 색깔을 가져갈 때 좀 더 안정적으로 가져가겠다는 게 목적이었으니까요.”

      편안하게 모든 것을 내려놓은 김종서. 부활과 시나위를 거쳐 국내 록계에서 독보적인 보컬리스트로 역사적 평가를 받고 있는 김종서로서는 남모를 공백기를 거친 셈이다. 그리고 이번 싱글을 준비하면서 10집 정규 앨범까지 준비 중이다.

      ‘아프다’를 통해 학교 강사로 가르쳤던 제자와 협업을 하는 독특한 경험까지 하게 된 김종서는 마음만은 가벼워 보였다. 스스로 오래 활동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김종서. 거장에서 다시 한 번 자신을 돌아볼 줄 아는 김종서의 이번 신곡 ‘아프다’는 그래서 더욱 성숙한 느낌이 물씬 풍긴다.

      클래식 발성의 기초가 몸의 힘을 빼는 것이다. 김종서의 설명처럼 그 발성의 기초가 우리네 인생과 닮았다. 욕심보다는 이제 힘을 빼고 자연스럽게 가는 것. 김종서가 얻은 답이다. 김종서는 소극장 공연부터 시작해 차근차근 다시 시작하겠다는 마음을 굳게 먹었다. 내년이면 데뷔 27주년인 김종서의 심장은 여전히 뛰고 있었다.

      글 한준호, 사진 김두홍 기자 tongil77@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