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3-12-13 08:47:58, 수정 2013-12-13 09:56:55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의 농구화…경매가는 무려 1억원!

    • 은퇴한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1997년 미국프로농구(NBA) 챔피언 결정전에서 신었던 농구화가 13일 경매에서 10만5000 달러(약 1억1천만원)에 낙찰됐다.

      시카고 불스의 유니폼을 입은 조던은 당시 유타 재즈와의 챔피언 결정전 5차전에서 위장병과 독감 증세에 시달리면서도 이 농구화를 신고 38점을 쏟아부어 승리를 이끌었다. UPI통신은 경매를 진행한 그레이 플래넬 경매장 관계자의 말을 인용, 조던의 농구화 낙찰액 중 가장 높은 금액이라고 전했다.

      이 농구화를 경매에 내놓은 사람은 조던에게 사과 소스를 선물했던 볼보이 프리스턴 트루먼이다. 트루먼은 솔트레이크시티 아레나에서 볼보이를 하다 조던에게 사과 소스를 선물했다. 이후 챔피언 결정전을 위해 다시 경기장으로 돌아온 조던은 5차전이 끝난 뒤 사인을 한 농구화를 트루먼에게 줬다.

      스포츠월드 체육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