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3-10-16 13:55:00, 수정 2013-10-16 20:03:14

    [CDU ESL 연예뉴스 잉글리시 스캔들] 유희열, 보아 심사바통 이어간다

    •  

       유희열, ‘K팝스타3’ 보아 빈자리 채운다 “GD나 비가 왔어야 했는데…”

       가수 겸 작곡가 유희열이 보아를 대신해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이하 K팝스타3)’ 빈자리를 채운다.

       8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41타워에서 ‘K팝스타3’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유희열은 “지드래곤이나 비가 들어왔어야 했는데 제가 나와 민망하고 미안하다. 무슨 말씀을 드려야할지 모르겠다”라고 말문을 열어 현장의 웃음을 자아냈다.

       유희열은 대형 연예기획사인 YG 양현석, JYP 박진영 대표와 함께 ‘K팝스타3’ 심사위원으로 출연한다. 그는 “YG, JYP, SM은 상징적인 존재고 시설과 체계적인 육성 체계가 갖춰져 있다. 이에 반해 저희 소속사인 안테나뮤직은 아무것도 없다”며 “음악 만들 때도 자유방임 체제다. 식당도, 안무실도 없다. 참가자들이 YG와 JYP에 가면 많이 배울 텐데 우리 회사에 오면 살아남아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희열은 “음악에 대한 큰 욕심과 절실함, 독특함이 있는지 등을 관찰해 심사할 것”이라고 심사위원을 맡은 소감을 전했다.

       최정아 기자

       Yu Hee Yeol replaces the position of BOA of 'K-POP Star 3' insteadGDorRain

       A singer and composer, Yu Hee Yeol, replaces the position of BOA of SBS 'Survival audition K-POP Star season 3'.

       Meeting for reporters of ‘K-POP Star 3’ that was held at 41 tower, Mok-dong, Yangcheon-gu, Seoul last October 8. Yu Hee Yeol said "I'm embarrassed and sorry for being me instead of GD or Rain. I don't know what I have to tell." He made people laugh on the spot.

       Yu Hee Yeol appears as a judge of 'K-POP Star 3' with big entertainment company YG Yang Hyun Seok and JYP Park Jin Young.

       He said “YG, JYP, SM are symbolic companies. They have facilities and systematic fosterage program. On the other hand, our company Antenna Music has nothing. When we make music, it's a hands-off policy. There's no restaurant and practice room. If participants go to YG and JYP, they would learn a lot, but if they would come in our company, they would think that they have to survive.”

       And he gave his thoughts on being a judge “I will judge ambitions, earnestness and particularity and others about music.”

      * fosterage 육성

      * hands-off policy 자유방임정책

      * earnestness 간절함

      * particularity 독특함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