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3-08-24 11:24:35, 수정 2013-08-24 11:30:39

    재미교포 그레이스 민, US오픈 테니스 女단식 본선 진출

    • 재미교포 그레이스 민(19)이 US오픈 테니스(총상금 2552만6000 달러·약 285억원) 여자 단식 본선에 진출했다.

      세계 랭킹 150위인 그레이스 민은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여자 단식 예선 3회전에서 안드레아 흘라바치코바(104위·체코)를 2-0(6-4 6-1)으로 제압했다. 미국 국적의 그레이스 민은 2011년 US오픈 주니어 여자단식에서 우승을 차지했으며 같은 해 윔블던 주니어 여자복식에 유지니 보차드(캐나다)와 한 조로 출전해 역시 정상에 오른 유망주다. 올해 프랑스오픈 여자단식 본선에도 예선을 거쳐 진출했으나 1회전에서 탈락했다.

      이번 대회 여자단식 본선에는 한국계 선수 2명이 출전한다. 그레이스 민 외에 어머니가 한국 사람인 제이미 햄프턴(25위·미국)이 1회전에서 라라 아루아바레나(87위·스페인)를 상대한다. 그레이스 민의 1회전 상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스포츠월드 체육팀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