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3-07-11 20:43:16, 수정 2013-07-11 20:43:16

    [CDU ESL 연예뉴스 잉글리시 스캔들] 달샤벳 '내 다리를 봐' 선정성 논란 해명

    • 걸그룹 달샤벳이 선정성 논란과 관련해 “전체를 봐 달라”고 당부했다.

      새 미니앨범 ‘비 앰비셔스(Be Ambitious)’로 컴백한 달샤벳은 타이틀곡 ‘내 다리를 봐’ 제목처럼 각선미로 유혹한다.

      달샤벳은 19일 서울 강남 일지아트홀에서 쇼케이스를 가졌다. 현장에서 달샤벳은 타이틀곡 ‘내 다리를 봐’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특히 달샤벳은 섹시 여배우 마릴리 먼로의 ‘7년만의 외출’을 연상하게 하는 무대를 선보여 주목받았다.

      기자회견에서 달샤벳은 최근 불거진 티저 이미지 등의 선정성 논란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타이틀곡 제목이 ‘내 다리를 봐’라 재킷 및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도 다리 위주로 공개하다 보니 선정적이란 말이 나온 것 같다”라면서도 “하지만 음원 및 뮤직비디오 전체가 공개되면 선정적이란 말은 쏙 들어갈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라고 생각을 전했다.

      김용호 기자

      Dalshabet, like Marilyn Monroe - dismissal of a controversy over sexuality

      According to the controversy over sexuality, a girl group Dalshabet passed along a request saying "Please take it as a whole.”

      Dalshabet came back with the new mini album ’Be Ambitious’. They tempt with their legs like the title ’Look at my legs’.

      Dalshabet had a show case at gannam Ilji Art Hall, Seoul on 19 and they revealed the title song ’Look at my legs’ for the first time. Especially they showed the performance making us to associate ’The seven year itch’ of Marilyn Monroe.

      Dalshabet said about the controversy over sexuality of a teaser in the press conference. "The title of the song is ’Look at my legs’. The album covers and teaser were open legs mainly. That’s why people think that it seems sexual. But we think if all music and music video will be opened, there’s no controversy over sexuality anymore."

      * a controversy over ∼에 대한 논란

      * pass along a request 당부의 말을 전하다

      * associate 연상하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