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3-05-14 22:06:10, 수정 2013-05-14 22:06:10

    [CDU ESL 연예뉴스 잉글리시 스캔들] 영화 '미스터 고' 부분 공개

    • 진정 할리우드를 넘어서는 한국형 3D 영화가 탄생할까.

      어찌보면 한국형 ‘아바타’의 탄생을 올 여름 극장가에서 볼 수 있을 지도 모르겠다.

      ‘미녀는 괴로워’ ‘국가대표’ 등 2000년대 들어 흥행 마술사로 통하는 김용화 감독이 오는 7월17일 개봉 예정인 자신의 네 번째 연출작인 ‘미스터 고’를 17일 살짝 공개했다. 이날 취재진과 함께 이 영화의 VFX(특수시각효과) 업체인 덱스터 디지털 본사를 찾은 김용화 감독은 확고한 자신감을 보여줬다.

      막대한 제작비가 들어가는 만큼, 국내 배급사인 쇼박스, 중국 영화사 화이브라더스로부터 투자를 이끌어냈고 국내 영화계 디지털 기술이 총 집약된 작품으로 탄생시켰다. 이날 덱스터 디지털의 정성진 본부장은 “제가 16년간 80여 편의 영화 제작에 참여했지만 이 영화 한 편만으로 100여 편을 한 것 같다”면서 “핵심 인력 180 명으로 1년6개월여 동안 작업했다”고 작업 과정을 이야기했다. 또 “고릴라의 표정, 움직임, 털의 모습까지 비슷한 ‘혹성탈출’ 이상의 효과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 있게 말했다.

      한준호 기자

      ‘Mr.Go’, Don’t forget Hollywood Blockbuster 3D now

      Does Korean style 3D beyond Hollywood really come into the world?

      We may watch the Korean style “Avatar” in theaters this Summer.

      A director Kim Yong Hwa released his fourth work ‘Mr.Go’ slightly on 17 who is referred to as a box-office maker. His blockbuster movies were ‘200 pounds beauty’, ‘Member of the national team’ etc in the 2000s.

      He went to Dexter Digital head office and worked for visual effect of this movie with reporters and showed firm confidence.

      As the production cost is enormous, Korea distributor Show Box and China movie company Huayi Brothers invested and they produced a movie integrated with all digital techniques of movie industry in Korea.

      Jeong Seong Jin workedfor Dexter Digital said about the process of work “I’ve participated to produce 80 movies for 16 years, but I feel like I produced 100 movies only for this one movie. 180 core personnel worked for one and a half years.” And also said confidently “You can see the effect incredibly similar to gorilla’s look, motion and hair beyond ‘Planet Of The Apes’”

      * come into the world 탄생하다

      * be referred to as ∼로 불리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