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06 16:22:38, 수정 2017-12-06 17:11:36

[SW이슈] "명품가수 몰려온다" 양파·이적·엄정화…12월 컴백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2017년 12월, 명품 가수들이 잇단 컴백을 예고했다.

    최근 자이언티는 이문세와 ‘눈’을, 나얼은 ‘기억의 빈자리’를 발매해 음원차트 상위권을 점령하는 저력을 과시했다. 여기에 양파와 이적, 엄정화가 컴백을 앞두고 있어 올 겨울 가요계는 더욱 풍성해질 전망이다.

    양파는 오는 8일 새 싱글 ‘끌림’을 발표하고 활동에 돌입한다. ‘끌림’은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어낸 작곡가 김도훈과 양파가 직접 손을 잡고 만든 브리티시 발라드 곡이다. 8비트의 베이스라인과 기타 리프, 아름다운 스트링 선율이 어우러졌으며 양파는 직접 작사에 참여해 ‘그리웠던 사람과의 재회를 기다리는 설레는 마음’을 녹여낸다.

    양파는 2012년 미니앨범 ‘투게더(Together)’ 이후 이번 신곡을 통해 본격적인 활동을 펼친다. 6년 만의 활동인 만큼 양파는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팬들을 찾아가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적은 오는 14일 컴백을 확정 짓고 막바지 작업에 한창이다. 이번 앨범은 지난 2013년 11월 5집 앨범 ‘고독의 의미’ 이후 4년여 만에 발매하는 신곡이다. 오랫동안 그의 새 앨범을 기다린 팬들에게는 특별한 신보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적은 6일 자신의 SNS에 “14일 목요일 오후 6시 ‘흔적 part 1’ 음원들이 공개된다. 오래 공들여 준비한 노래들 중 이 계절에 어울릴 세 곡이 담겨 있다”며 “기대하셔도 좋다”고 자신감을 보여 팬들의 기대감을 키웠다.

    지난해 8년 만에 가수로 돌아와 화제를 모았던 엄정화도 올해 새 앨범을 들고 돌아온다. 오는 13일 발매하는 정규 10집 ‘더 클라우드 드림 오브 더 나인 파트2(The Cloud Dream of the Nine Part2)’는 지난 파트 1에 이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된다. 아이유, 가인, 브라운 아이드 걸스 등 여가수 앨범 기획에 탁월한 역량을 보여온 조영철 프로듀서가 맡았다.

    소속사 측은 “지난 파트 1에서 트렌디하고 세련된 곡들로 가수 엄정화의 존재감을 보여준 데 이어 이번 파트 2에서도 최고의 작가진들이 참여해 엄정화만이 소화할 수 있는 음악과 퍼포먼스를 보여줄 계획”이라고 전해 기대감을 키웠다.

    jkim@sportsworldi.com

    사진=양파(RBW) 이적(뮤직팜) 엄정화(미스틱)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