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2-04 11:35:00, 수정 2017-12-04 14:59:21

SKT VS KT, 통신관로 훼손 문제 놓고 점점 날카로워지는 신경전

  •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SK텔레콤의 평창동계올림픽용 KT 통신관로 무단 훼손 사건이 양측의 날카로운 신경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SK텔레콤이 KT가 설치한 통신관로에 자사의 광케이블을 추가 설치한 것에 대해 SK텔레콤 측은 실수일뿐이라는 입장인데 고소까지 한 KT는 심각한 사건이라고 맞서고 있다.

    해당 관로와 통신망은 올림픽 기간 동안 경기 영상 등을 전달하고 대회 진행을 위한 통신 이용에 쓰일 예정이다. SK텔레콤이 올림픽용으로 망 수요가 폭증할 것에 대비해 광케이블 추가 설치에 나서다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4일 경찰과 KT에 따르면, SK텔레콤과 협력사 직원 4명은 지난 9월과 10월에 걸쳐 강원도 평창군 대관령면에 위치한 KT의 통신관로 내관 3개를 절단하고 여기에 자사의 광케이블을 설치한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다. KT가 지난 10월 31일 광케이블 작업 도중 이를 발견하고 11월 24일 이들을 업무방해와 재물손괴 혐의로 춘천지검 영월지청에 고소하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SK텔레콤은 KT의 대응이 과도하다는 반응이다. SK텔레콤 관계자는 “저희 직원들이 설치 작업 도중 통신망을 싸고 있는 통신관로 중 외관은 국제방송센터(IBC) 것이어서 올림픽조직위에 문의했고 내관은 소유자가 써있지 않아 역시 같은 소유자 것으로 알고 이를 절단하고 작업을 진행했다”며 “저희가 통신사업을 접을 것도 아닌데 무단으로 그런 짓을 저지르겠냐”고 강변했다. 후속 조치에 대해서도 이 관계자는 “이러한 일들이 발생할 때 통신사간 맺어놓은 협약이 있어 그 절차에 따라 해결한다”면서 “실무자간 대화에서 KT에 사과를 했고 이번 주 초에 광케이블을 이전하려던 차였다”고 설명했다. 올림픽조직위 정보통신 관계자는 이날 실제 원상조치됐다고 밝혔다.

    반면, KT는 이날 입장 표명을 통해 고소 등의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KT는 통신관로 무단 파손 현장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KT는 입장발표문에서 “세계적인 축제이자 국가적인 대사인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또한 “조만간 평창경찰서에서 피고소인 조사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SK텔레콤이 해명 과정에서 통신망 작업 당시 문의했다고 해명한 올림픽조직위는 SK텔레콤과 이야기한 바 없다고 반박하면서 유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번에 문제가 된 통신망은 2개월밖에 남지 않은 국가적인 행사인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한 것이다. 만약 올림픽 행사 도중 문제라도 발생한다면 누가 책임지느냐는 비판이 나올 수 있다.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 설명=평창올림픽 IBC센터에서 42m 떨어진 곳에 있는 맨홀 내 모습으로 SK텔레콤(오른쪽 빨간색)이 올림픽방송통신망(왼쪽 회색)을 무단으로 파손하고 자사의 케이블을 설치한 현장 모습. KT 제공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