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11-21 10:43:24, 수정 2017-11-21 10:43:24

김동선, 다시 한 번 주취 폭행 사건에 휘말려

  •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3남인 김동선 씨가 이번에는 취한 상태에서 변호사들을 폭행하고 폭언까지 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일부 매체 보도에 따르면, 김동선 씨는 지난 9월 종로구의 한 술집에서 열린 대형 로펌 소속 신입 변호사 10여명의 친목 모임에 참석했다가 일부 변호사들에게 막말을 하고 자신을 부축하던 변호사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동선 씨는 지난 1월에도 청담동의 한 바에서 술에 취해 남자 종업원을 폭행하고 기물을 파손했을뿐만 아니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순찰차 안에서도 난동을 부려 사회적 지탄을 받은 바 있다.

    당시 김동선 씨는 경찰에 구속된 뒤, 법원에서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사과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러한 사과가 무색하게도 또 다시 주취 폭력 사건에 휘말렸다.

    이에 대해 한화그룹과 해당 로펌 측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해명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세계일보DB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