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9-08 17:22:21, 수정 2017-09-08 17:22:21

부산 영도구청 공무원 2억 횡령 잠적

  • 부산지역 일선 자치단체 공무원이 2억원대의 공금을 빼내 달아나 경찰이 추적 중이다.

    8일 영도구에 따르면 지난달 24일 구청 문화예술회관 소속 공무원 A씨가 적립금 담당 직원이 휴가 간 사이 통장을 서랍에서 꺼내 2억원을 인출한 뒤 이달초부터 출근하지 않고 있다.

    이 적립금은 국민체육센터 수탁기관이 시설 공사에 사용할 목적으로 매년 센터 수익금의 7%를 따로 떼 모으는 공금이다.

    영도구청은 뒤늦게 A 씨의 공금 횡령과 잠적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기초지자체는 수년 전부터 기초생활수급비 등의 횡령이 잇따르자 공금을 인출하려면 반드시 부서 책임자의 결재를 받는 등 몇 단계의 인증 절차를 거치도록 의무화했다.

    그러나 A 씨는 휴가 간 담당자 몰래 통장을 꺼낸 것은 물론 인출에 필요한 비밀번호 등도 알아내 은행에서 공금을 빼냈다.

    2억원에 달하는 공금을 인출하는 과정에서도 담당자는 물론 구청 누구도 이 사실을 눈치채지 못했고 일주일이 지나서야 횡령을 알 정도로 공금 관리에 큰 구멍이 뚫렸다.

    영도경찰서는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A씨를 추적 중이다.

    부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