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7-06-17 20:48:13, 수정 2017-06-17 21:44:06

[최정아의 연예 It수다] 윤손하의 계산된 해명, 피해아동 아닌 ‘법 ’의식했나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윤손하의 대처가 아쉽다. 피해자가 아닌 법을 의식한 듯한 공식입장으로 대중의 손가락질을 받고 있다.

    무기가 아니면 때려도 되는 것일까. 맞은 아이가 생겼고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라는 판단을 받았다. 그럼에도 제대로된 사과보다 제 아이를 챙기는 데 급급한 모양새다.

    SBS는 지난 16일 '재벌 총수 손자, 연예인 아들이라서? 사라진 가해자'라는 뉴스를 보도했다. 최근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 수련회에서 A군이 같은 반 학생 4명에게 집단폭행당하는 피해를 입었다. SBS는 가해자로 지목된 어린이 가운데는 재벌 회장 손자와 연예인 아들이 있었다고 알렸다. 이 연예인은 윤손하로 드러났다. 그러나 학교폭력위원회는 가해 아동들에게 아무런 처분도, 피해 아동에 대해 아무런 보호 조치도 하지 않는 것으로 결론을 냈다. 고의로 폭행한 게 아니라는 가해자들의 주장을 그대로 받아들인 것.

    하지만 피해아동 A군은 “한 명은 빠져나오지 못하게 담요를 잡고, 다른 두 명은 야구 방망이와 나무 막대기로, 또 한 명은 무릎으로 폭행했다”라고 증언했다. 더불어 “처음에는 (작게) '으앙' 이렇게 울었어요. 그리고 심해져서 (크게) '아악' 하면서 울었어요”라고 전하기도.

    피해아동의 학부모는 “(아이가) 엄마, 나 죽을 뻔했어. 애들이 담요 씌우고 나를 막 때렸어' 이래서 깜짝 놀라서 (선생님한테 전화를 했다)”고 분노했다.

    윤손하는 반발했다. 소속사 씨엘엔컴퍼니는 "SBS 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르다"며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다”며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로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는 네티즌들의 분노를 자아냈다. 이불 속에 갇힌 시간이 몇 시간이건 몇 초건 피해 아동에겐 공포스러운 기억으로 남을 수 있다. “짧은 시간이었다”라는 말은 피해아동의 마음을 전혀 의식하지 않은 발언으로 비쳐진다. 야구 방망이 역시 플라스틱이라며 해명했다. 치명적인 위해를 가하지 않더라도 방망이라는 그 자체로 충분히 위협적일 수 있다. 위 해명은 이후 벌어질 법정 충돌을 의식하는 발언으로 오해될 가능성이 있다.

    피해 아동은 횡문근 융해증과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았다. 윤손하는 공식입장을 내며 “피해 학생과 ‘가해자라는 의심을 받게 된 학생들’ 모두 이제 10살 남짓 된 아직 너무나 어리고 모두에게 소중한 아이들입니다”라는 문구를 썼다.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다. 윤손하는 아직 대중이 무엇에 화가 났는지 모르는 모양이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