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10-10 13:19:11, 수정 2016-10-10 13:19:11

[SW텔레비전] 차인표의 '아재' 변신, '월계수' 시청률의 원동력

  •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카리스마 배우에서 코믹 아재로, 배우 차인표의 변신이 사랑스럽다.

    차인표가 KBS 2TV 주말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하 ‘월계수’)에서 월계수양복점의 재단사 배삼도 역을 맡아 활약을 펼치고 있다. 배삼도는 대한민국 최고의 재단기술을 가진 능력자이지만 본인이 양복점을 열기만 하면 번번이 실패하면서, 현재 대전의 시장에서 아내 복선녀(라미란)과 함께 통닭집을 운영하고 있는 인물. 우연한 계기로 월계수 양복점과 엮이게 되며, 다시금 양복에 대한 꿈을 펼치게 된다.

    이름부터 설정까지, 언뜻 봐서는 도무지 차인표와 어울리지 않는 캐릭터다. 차인표는 MBC ‘사랑을 그대 품안에’의 섹소폰 연주 한 방으로 여심을 초토화 시켰고, ‘별은 내 가슴에’, ‘그 여자네 집’, ‘홍콩 익스프레스’, ‘하얀거탑’, ‘디데이’ 등 수많은 작품을 통해 카리스마를 폭발 시켜왔다. 그러나 ‘월계수’의 차인표는 달랐다. 아내 선녀에게 꽉 잡혀 사는 것은 물론, 훤칠한 외모와는 달리, 내제된 푼수기를 한껏 발산해내며 웃음을 유발하고 있는 것. 지난 9일 방송분에서는 그의 ‘흑역사 연기’로 꼽힌 바 있는 ‘분노의 양치질’ 연기를 과감하게 재현해내 네티즌들의 웃음과 찬사를 이끌어내기도 했다. 차인표의 코믹, 보는 이들을 놀라게 한 파격 변신이지만, 시청자들의 취향을 제대로 저격했다.

    특히 주말 저녁 시청자들을 ‘월계수’ 앞으로 불러 모으는 데는 부인 선녀 역의 라미란과의 찰떡호흡이 큰 몫을 하고 있다. ‘대세 배우’로 드라마와 영화, 예능까지 종회무진 활약하고 있는 라미란과의 만남, 더욱이 코믹 부부로 호흡을 맞출 두 사람의 케미에 방송 전부터 기대가 쏠렸다. 그리고 본 방송 이후 두 사람은 기대 이상이 호흡과 재미를 선보이며 단박에 시선을 사로잡았다. 만취 자살소동, 임신을 둘러싼 쫓고 쫓기는 두 사람의 대립 등 등장만 했다하면 빵빵 터뜨리는 매력적인 커플로 사랑받고 있는 것.

    이렇듯 차인표의 코믹 캐릭터 변신은 그의 ‘연기 인생 터닝포인트’라는 극찬을 받으며 ‘월계수’ 인기의 주축을 담당하고 있다. 매번 방송 직후 차인표의 코믹한 에피소드들이 화제를 불러 모으며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것. 22.4%의 시청률로 시작한 ‘월계수’는 6회에서 이미 30%대를 돌파, 동시간대 주말극 1위의 자리를 빈틈없이 지켜오고 있다. 더욱이 전작 ‘아이가 다섯’에 이어 ‘한 작품이 흥행에 성공하면 다음 작품은 졸작으로 남는다’는 KBS 주말극의 징크스를 깬 ‘효자 드라마’라는 명예로운 타이틀 역시 남기게 됐다.

    캐릭터 변신으로 연기 인생 2막을 연 차인표. 그 탄력을 받은 ‘월계수’가 마지막까지 고공행진을 이어갈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kwh0731@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Today 링크